이 페이지에서는 상단 네비게이션(텍스트 버전) 자바스크립트가 사용되고 있습니다. 늘푸른나무복지관 늘푸른나무복지관 > 복지관소개 > 법인소개
본문시작
Home > 복지관소개 > 법인소개
법인소개
 
천주의 성요한 의료봉사 수도회

천주의 성요한 의료봉사 수도회는 각각의 고유한 정신을 가지고 봉헌생활을 하며 살아가는 많은 가톨릭 수도회 중의 하나로, 환대(Hospitality)의 정신에 따라 하느님과 이웃에 대한 사랑을 철저하게 실천했던 천주의 성 요한에 의해 스페인 그라나다에서 창립되었다.

본 수도회는 1572년 교황 성 비오 5세에 의하여 정식 수도회로 인준을 받은 후 430년의 전통을 이어오고 있으며, 가난한 사람, 환자, 장애인 등 불우한 이웃과 하나가 되어, 유럽 지역 13 개국, 미주 지역 12개국, 아프리카 지역 14개국, 아시아 지역 6개국, 오세아니아 지역 3개국 등 총 48개국에서 43개의 종합병원, 26개의 정신병원과 62개의 요양시설, 6개의 만성질환자를 위한 병원, 장애인을 위한 45개의 재활센터 등에서 호스피탤러티 정신을 실현하고 있다.




천주의 성요한 의료봉사 수도회 한국으로의 진출

천주의 성요한 의료봉사 수도회는 1958년 11월 아일랜드 관구 소속의 수도자 5명이 전남ㆍ광주에 진출하여 전쟁의 폐허 속에서 가난과 질병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사람들에게 의료서비스 및 가정방문 등 구호사업을 제공하는 것으로 한국에 처음 소개되었다. 본 수도회는 현재 광주에 본부를 두고 정신병원과 알코올치료센터, 호스피스병동, 노인전문병동 등을 운영하면서 어려움에 처해있는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 또한 춘천에서는 약 150여명의 부랑인 생활시설 및 상담소와 보호작업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서울에서는 장애인들의 재활을 위한 늘푸른나무 복지관을 운영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말기 환자들을 더 이상 외면하지 않고 그들을 존중해주며 전인적인 돌봄을 위하여 중국 연변에 호스피스병동 개원하였다.




천주의 성요한 의료봉사 수도회 연혁
1958년 아일랜드 관구에서 5명의 수사들 한국진출(민간 구호와 의료봉사 사업 시작)
1960년 광주에 일반의원 개원
1975년 ‘소년의 집’과 ‘정신과 진료서비스’ 시작 (7월15일)
1983년 한국지부로 승격
1984년 춘천시립복지원 위탁운영 (1월1일)
1990년 알콜치료센터 설립 / 정신지체 주간훈련센터 늘푸른나무 위탁운영 (서울/9월1일)
1998년 한국 준관구 승격 (12월8일)
1999년 광주 생활회관 대통령상 수상 / 담양 대건 교육센터 개원 (5월3일) /
광주공원 노인복지회관 개원 (12월4일)
2000년 서울 늘푸른나무복지관 개관 (1월17일) / 베네딕토 메니 노인센터 주간병원 및 일반병동 개원
2001년 광주 사랑의 식당 공동 운영 (5월15일)
2004년 광주지하철 정신건강 정보센터 개원 (9월)
2005년 광주 요한 알코올상담센터 개원 (1월) / 한국 관구로 승격 (6월22일) /
중국 연변 호스피스병원 개원 (12월8일)
2006년 요한빌리지 개원 (1월1일)
2008년 담양 용욱 실비노인전문 요양시설 개원 (4월5일)
2008년 수도회 한국진출 50주년
2009년 춘천시립복지원 위탁운영 25주년
2010년 늘푸른나무복지관 개관 10주년 (1월)
2011년 천주의 성요한 병원 개원 50주년 (5월)
연변치매센터 개원 (5월)
이레네하우스 개소 (6월)
2012년 한국 · 일본 수도회 통합 (3월)

 - 현재 30여명의 수사는 광주, 서울, 춘천, 담양, 연변(중국), 고베(일본)에서 활동 중